광고배너

통계 위젯 (화이트)

00
2
915


태그 : koreanpoet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

1

[창작시] 차창 밖 풍경

산골물 - 윤동주

산골물괴로운 사람아 괴로운 사람아옷자락 물결 속에서도가슴속 깊이 돌돌 샘물이 흘러이 밤을 더불어 말할 이 없도다.거리의 소음과 노래 부를 수 없도다.그신 듯이 냇가에 앉았으니사랑과 일을 거리에 맽기고가만히 가만히바다로 가자.바다로 가자.

창 - 윤동주

창쉬는 시간마다나는 창녘으로 갑니다. ---창은 산 가르침.이글이글 불을 피워주소이방에 찬 것이 서립니다.단풍잎 하나맴도나 보니아마도 자그만한 선풍이 인 게외다.그래도 싸느란 유리창에햇살이 쨍쨍한 무렵상학종이 울어만 싶습니다.

황혼이 바다가 되어 - 윤동주

황혼이 바다가 되어하루도 검푸른 물결에흐느적 잠기고…… 잠기고……저-―웬 검은 고기떼가물든 바다를 날아 횡단할꼬.낙엽이 된 해초해초마다 슬프기도 하오.서창에 걸린 해말간 풍경화옷고름 너어는 고아의 설음이제 첫항해하는 마음을 먹고방바닥에 나딩구오…… 딩구오……황혼이 바다가 되어오늘도 수많은 배가나와 함께 이 물결에 잠겼을 게오.

비로봉 - 윤동주

비로봉만상을굽어보기란?무릎이오들오들 떨린다.백화어려서 늙었다.새가 나비가 된다정말 구름이비가 된다.옷자락이 칩다.
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