광고배너

통계 위젯 (화이트)

00
2
915


비오는 밤 - 윤동주 be inspired




비오는 밤

솨― 철석! 파도소리 문살에 부서져
잠 살포시 꿈이 흩어진다.

잠은 한낱 검은 고래 떼처럼 설레어
달랠 아무런 재주도 없다.

불을 밝혀 잠옷을 정성스리 여미는
삼경.
염원.

동경의 땅 강남에 또 홍수질 것만 싶어
바다의 향수보다 더 호젓해진다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